김근태 ‘평화세력’ 이어 ‘범민주 양심세력’ 결집 주장

▲ 6일 열린 열린우리당 비상대책회의 ⓒ데일리NK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6일 “범민주 양심세력의 전열을 정비하자”고 말했다.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김 의장은 “선거가 다가오고 있다”며 “민주세력이 환골탈태하는 자세로 국민에게 새 희망을 주기에 빠듯한 시간”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1일 노무현 대통령의 ‘신당은 지역당’ 언급을 반박하며 “통합신당 논의는 모든 평화세력을 재결집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이어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김의장은 먼저 한나라당이 신자유주의에 냉전적 사고를 지녔다고 규정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장은 “여의도(국회의원) 중심의 통합은 반쪽 통합”이라며 “문을 활짝 열고 새로운 시대정신인 평화 번영과 민생부국을 실현한 양심세력이 참여하는 대결집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정한 반성과 시대정신의 구현을 위한 일대 쇄신이 전제되지 않는 모든 논의는 이합집산으로 간주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공학이나 눈 앞의 작은 이익에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며 “꽃은 흔들린 만큼 든든한 줄기를 얻는다. 철저한 반성과 쇄신으로 국민 앞에 당당히 나서도록 통 크게 나가자”고 주장했다.

노 대통령과 친노계열의 통합신당 반대 주장에 그는 “정치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애쓰는 것은 무의미하다”며 “변명을 합리화하려는 사람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