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통합신당 논의, 평화세력 재결집하자는 것”

▲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1일 “통합신당 논의는 초심으로 돌아가 참여정부를 출범시킨 모든 평화세력을 재결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전날 노무현 대통령이 ‘신당은 지역당’이라는 발언을 정면 비판하면서 “이런 노력을 지역당 회귀로 규정하는 것은 다시 모욕감을 주는 것으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의장의 이번 발언은 사실상 노 대통령과의 정치적 결별을 분명히 밝히겠다는 것과 동시에 통합신당의 방향을 한반도 평화세력의 결집으로 규정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참모들과 가진 회의에서 “나는 신당에 반대한다. 다시 지역당으로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통합신당을 지역당으로 비난하는 것은 제2의 대연정 발언”이라며 “대연정을 추진하며 ‘한나라당이 선거법 개정에 동의하면 권력을 통째로 넘겨도 좋다’는 발언이 우리 국민에게 모욕감을 주고 지지층을 와해시킨 일을 기억해야 한다”며 날을 세웠다.

김 의장은 또한 “지역주의 타파는 당연한 일이며 모두 힘을 모아 그런 노력을 더욱 경주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지역주의 타파가 유일한 과제는 아니며, 명확한 비전을 세워 평화와 번영의 물꼬를 트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이 나갈 길은 당이 정할 것”이라며 “당내 구성원의 지혜를 모아 국민의 가슴 속에 거듭나는 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당의 결론을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열린당의 수석당원인 노 대통령에게 당 지도부가 논의를 거쳐 진로를 결정하면 이를 수용하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즉 정계개편 논의에 대통령이 더 이상 개입하지 말라는 최후통첩인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