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조건없는 남북정상회담 추진”

▲ 24일 열린 열린당 확대간부회의 ⓒ연합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24일 남북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특사 파견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조건없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해 비핵화 결실을 이끌어내는 게 중요하다”며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특사 파견과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필요하면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등 미국의 정책과 한반도 주변 상황이 변하고 있다”며 “남북 대화채널 복원을 통해 남북한이 우리의 운명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이어 “6자회담을 앞두고 주변국이 총력 외교전을 펼치는 시기에 우리는 뭘 하는지 개탄스럽다”며 “외교∙통일 장관이 한나라당의 트집잡기에 발이 묶여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는 가운데, 통외통위 소속 김무성 한나라당 의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핵폐기를 위한 회담이라면 어떤 형식이든지 남북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하고, “통일, 외교 장관 두 후보자에 대한 전문성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들의 문제제기가 더 많았다”고 일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