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의장 개성공단 북측 접대원과 함께 춤춰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20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 등 지도부가 북측 접대원들과 함께 율동을 한데 대해 “북한 핵실험으로 국가안보가 뿌리째 흔들리는 마당에 춤판이라니 도대체 제 정신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의장은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고 기어이 방북하더니 결국 북한 여성과 춤판이나 벌이려 그랬단 말인가”라며 “북한의 핵실험으로 불안해하는 국민을 달래야 할 책임이 있는 집권 여당 대표가 북에 가서 축하사절단처럼 춤이나 추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는 국제사회로부터 고립당하고 있는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위무하기 위한 위무사절단임을 스스로 입증한 게 아닌가”라며 “김근태 의장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