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북핵, 대화만이 유일한 해법”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4일 북한이 핵실험 방침을 천명한 것과 관련, “모든 현안을 일괄타결하기 위한 대화 재개가 유일한 해법”이라며 “지금은 행동이 아니라 대화할 때라는 것을 북한과 6자회담 당사국들이 확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이 주장하는 모든 의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진지한 대화를 하는 노력을 중지해선 안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또 북한에 대해 “91년 한반도 비핵화 선언은 어떤 위험이 있더라도 핵은 안된다는 중대한 합의를 한 것”이라며 “북한은 7천만 겨레 앞에 한 약속을 상기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북한 당국이 핵실험을 진행하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되며, 상황을 오판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희상(文喜相) 전 의장은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 평화에 글자 그대로 찬물을 끼얹는 일로서 명분도, 실리도 잃어버리는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라면서 “7천만 겨레의 생명을 담보한 위험한 불장난”이라고 비판하고 “북한은 핵실험 계획을 철회하고 6자회담에 즉각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