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남.북.미 공동 종전선언’ 제안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2일 미국의 대표적 보수 성향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의 에드윈 풀너 회장에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 부시 미국 대통령 3자가 만나 공동으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당의장실에서 퓰너 회장을 만나 “부시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 한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과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고 했는데 6자회담과 별개로 3자 모임을 통해 정전상태를 평화상태로 바꾸는 방안을 헤리티지 재단이 긍정적으로 검토하면 의미가 있겠다”고 말했다고 당 자문위원단 회의 발언을 통해 밝혔다.

김 의장은 “부시 대통령이 그런 결단을 한다면 한국이 미국에 큰 빚을 지게 되는 것이며 한반도에서 미국의 영향력도 커질 것”이라며 “미국이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대한 전략을 재검토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면담 배석자가 전했다.

이에 대해 퓰너 회장은 “종전선언 문제는 6자회담 틀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고 “이 문제를 논의의 광장으로 이끌어내 다음에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 의장은 아울러 “미국 공화당 정책을 입안하는 헤리티지 재단 회장이 결단해서 개성공단을 방문하면 좋겠다”고 제안하고 미국측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해 한국측이 주장하는 `무역구제 관련법령 개정’ 요구에 대한 입장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