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北 선군정치 발언…”이런 황당한 일이”

▲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

열린우리당은 남북장관급 회담 북측단장인 권호웅 내각 참사의 ‘선군정치’ 발언과 관련, 정부와 국민을 모욕하는 궤변이라며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북측 권호웅 단장은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북의 선군정치가 남한의 안전을 도모하고 광범위한 대중이 덕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누가 남쪽에서 귀측에게 우리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한 적이 있느냐, 안전을 도와주는 것은 북측이 미사일 발사와 핵개발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와 관련 열린당 김근태 의장은 13일 당사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상식 이하의 발언”이라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황당하고 정부와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장은 “북한의 도발적이고 비생산적인 정치선동은 남북관계를 악화시키고 불필요한 긴장만 야기한다”며 “권호웅 대표는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선군정치의 혜택을 남한 국민이 보고 있다는 북측의 얘기는 어처구니 없는 발언”이라며 “국민 일반의 정서와는 분명하게 반대에 있는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를 담보로 무모한 도발행위를 북이 계속 하는 한 지원과 양보가 계속될 수 없다”며 “남북관계에 다시 한번 점검할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