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어떤 형태로든 응징 이뤄져야”

김태영 국방장관은 1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우리 장병들을 순국하게 한 세력에 대해선 어떤 형태든 간에 분명한 응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2일 방송 예정인 KBS1TV ‘일요진단’과 녹화에서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의 발언에 동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보복이 보복을 부르는 악순환을 고려해야 하지만, 확실한 진상 규명을 통해 장병들을 순국하게 한 세력에 대해선 뭔가를 안겨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안함을 폭발시킨 수중무기가 어뢰로 판명나더라도 북한 소행으로 단정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에서는 “정황 증거를 포함해서 어느 정도의 진실에 가까운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 그러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북한의 잠수함 경계능력 보강에 대해 “솔직히 말씀드려 허를 허용했다. 동해는 잠수함 작전이 쉬운 곳이라 판단했고 그동안 상륙시도도 있어서 그쪽을 강화했다”며 “서해는 수심이 60m 이하로 낮아 잠수함 기동이 제한되고 잠수함 공격률이 적다고 판단했다. 이번 기회에 대비 태세를 조정 보완, 서해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외부폭발로 천안함이 침몰했다는 민.군 합동조사단의 잠정 결론과 달리 좌초설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조사결과 발표 전에 좌초설을 주장하는 일부 인사들을 대상으로 현장을 볼 기회를 제공해 의혹을 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합참에 해군 출신 장성과 장교가 적다는 지적에 대해 “현재 합참 구성비율이 육군, 해군, 공군이 2.4대1대1이지만 최근 바다에서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해군 요원의 보강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