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김정은 체제 오래갈지 예단못해”

김관진 국방장관은 20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사실과 관련, “뉴스를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김정일 사망 사실을 사전에 알았느냐”는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의 사전 인지 여부와 관련해선 “‘혀 알지 못했다’고 알려져 있다”고 답변했다.


김 장관은 한미 연합 정보자산을 통해 김 국방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김정일 사망 이후 안보 상황에 대해 “휴전 이후 안보가 매우 위중한 시기라는 점에 100% 공감한다. 상황이 모호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에 대해선 “섣불리 예단할 수 없는 문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지금 북한군은 조용하지만, 장례가 끝나고 북한 내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소지가 있기 때문에 뭐든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북한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통제권을 누가 갖고 있는지에 대해 “김정은이 후계자 수업을 진행 중이고 영도자 과정에 있으니까 의사결정권도 있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설명하고, “북한의 핵 관리는 한미간 가장 중요한 과업이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정은 부위원장과 관련, 김 장관은 “김일성 주석보다는 김 국방위원장이 덜 합리적이었고, 지금 (김정은)은 20대이기 때문에 합리성이 결여된 것 아닌가”라며 “리더십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북한 내부 시스템이 더욱 복잡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 사망과 그에 따른 급변사태시의 대비 상황에 대해선 “여러 유형의 북한 불안정사태에 대비한 계획은 발전시켜놨다.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대안이나 계획을 발전시키는 과정에서 김정일 유고나 사망은 전제를 깔았다”고 답변했다.


김 장관은 김 위원장 사망 장소에 대해 “여러 상황을 검토 중으로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전용) 열차가 이동한 위치는 알고 있지만, 그 열차에 탔는지는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중국군이 북한 내에 진주할 가능성에 대해 대비하는지에 대해선 “여러 상황을 다 상정하고 있다”며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국방부도 인간정보 수단을 갖고 있지만 이번에는 김정일의 신변까지 파악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고, 인간정보 재건 지적에는 “알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장관은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과거 유사한 사례를 다룬 자료로 논의가 됐고, 특히 김 위원장 유고시에 대비해 각 부처에서 미리 준비한 자료를 갖고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반도 주변 4강인 중국, 러시아, 일본과의 접촉 여부에 대해선 “현재까지 직접 접촉은 안 했지만, 무관들을 통해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