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北 침묵, 여러가지로 해석”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9일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북한의 침묵에 대해 “여러 가지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 “(아직까지) 북한의 특별한 움직임이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떤 면에선 북한이 어떤 짓을 해 놓고 그것을 감추기 위해서 (침묵)할 수도 있고, 또 오해를 안 받기 위한 행위일 수도 있고, 도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면서 “모든 것을 고려하고 있고, 이럴 때일 수록 신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