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北, 대청해전 후 서해안 훈련강화”

김태영 국방장관은 12일 북한은 작년 11월 대청해전 이후 평양 인근의 서해안에서 훈련을 강화하고 있으며 군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군은 과거보다 북한을 정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그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북한은 지금 지상군과 해.공군 모두 훈련 중이지만 예년과 다른 특이한 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면서 “한쪽으론 평화적 제스처를 취하면서 다른 한편으론 엉뚱한 도발을 하는 경우를 역사에서 볼 수 있듯이 군은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외무성이 전날 성명을 통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서는 “평화협정은 6자회담이 재개되고 비핵화가 진전될 때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정전협정문에는 3개국이 서명했지만 당사국에는 한국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북한이 평화협정 체결을 주장한 의도에 대해서는 좀 더 추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한)특별한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획득체계 개선 방안과 관련, 김 장관은 “일부 기능만을 국방부로 이관하거나 지금처럼 외청으로 두되 내부 조직화하면서 능력을 분산하는 두가지 방향으로 검토될 것”이라며 “군 내부 뿐아니라 외부 전문가들의 시각에서도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개혁기본계획 수정방향과 관련해서는 “전체 계획을 전면 수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무기체계나 새로운 전력 체계 도입시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김 장관은 아프가니스탄이 국가적으로 상당히 혼란하다면서 “과거 이라크 파병 때보다 아프간 정부가 더 통제가 안 되고 있다. 부지확보에서도 지역내 지자체와 주민들도 통제가 되지 않아 부지확보에 혼선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교부와 부지 선정문제를 긴밀히 협조하고 있으나 아직 최종 선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군사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UAE에 우리의 (군사적인) 능력이 어떻다는 것을 상세히 설명하고 그에 따라 양국이 긴밀히 협조할 수 있는 모든 사항을 제시했다”며 “군사교육훈련과 방산.군수지원, 고위급 상호방문, 기술분야 등이 협조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에 UAE는 굉장히 만족해했다”며 “앞으로 양국이 긴밀히 협조해 세부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