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전쟁하면 북한 멸망하게 돼 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7일 “전쟁을 하면 결국 북한은 멸망하게 돼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정책질의에서 “북한과 전력상 단독으로 전쟁할 경우 어떻게 판단하느냐. 우리가 단독으로 전쟁하면 북한을 충분히 응징할 수 있느냐”는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응징도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5일 국방정보본부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됐던 조보근 정보본부장의 “한미동맹을 기초해 싸우면 남측이 월등히 앞서지만 이를 배제하고 1:1로 싸운다면 우리 측이 진다”는 발언에 대해 “우리가 불리하지 않다는 답변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남북의 국방력 격차를 묻는 김광진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우리나라 전력은 북한의 80% 수준”이라고 답변했다. 이는 현대화된 최신 장비의 우리 군과 낙후됐지만 월등히 앞서는 북한의 군사적 물량을 비유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