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북한 지도부와 북한군이 우리의 主敵”

김관진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3일 “북한 지도부와 북한군이 우리의 주적임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국방백서에 북한군을 주적으로 넣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반드시 넣어야한다’는 김학송 한나라당 의원과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다만 “이를 국방백서에 넣을지를 재판단하겠다”며 국방백서에 표기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후보자는 ‘우리 군의 대응을 위해서는 교전규칙을 어떻게 바꿔야 하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북한의 연평도 도발은 교전규칙으로 따질 문제가 아니라 자위권 행사에 해당하는 사안”이라며 “교전규칙과 자위권 행사는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이명박 대통령의 ‘확전 방지’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정동영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통령께서 확전 방지라는 것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당시에 현장에 없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북한이 전면전을 각오하고 공격했을 것이라고 보느냐’는 유승민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도 전면전이 어려운 상황일 것으로 예측한다”며 “북한은 경제적 문제나 정치적 승계문제로 인해 전면전으로 비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