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남북관계 진전돼도 안보태세 굳건히 할 것”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5일 “우리 군은 향후 남북관계가 다소 진전되더라도 과거 저(북한)들이 보여준 화전양면 전술의 형태들을 기억하면서 안보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예비역 장성 대상 국방정책설명회에 참석, “최근 북한은 우리 측의 이산가족상봉 제안 수용과 금강산 관광 재개 의지 표명 등 대화국면으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극심한 경제난과 고립된 대외관계 등 현재의 어려운 상황에서 벗어나 보려는 ‘전술적 공세’일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문제가 되는 일련의 사건들이 시사하는 바와 같이 우리 사회 곳곳에는 대한민국의 체제와 이념을 부정하는 종북(從北)세력들이 공공연히 활동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종북세력과 연계해 사이버전, 미디어전, 테러 등으로 사회혼란을 조성하는 이른바 ‘4세대 전쟁’을 획책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그동안 이러한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해온 우리 군은 올해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서 4세대 전쟁 개념을 적용한 대비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