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敵 도발 엄두 못내도록 국방태세 갖출 것”

김관진 국방장관 후보자는 3일 “국방부장관에 임명된다면, 적이 다시는 감히 도발할 엄두를 내지 못하도록 탄탄한 국방태세를 갖추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장관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적은 또다시 우리 군의 허점을 파고들며 또 다른 양상의 도발을 획책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루빨리 군을 일으켜 세워 사기가 충천하고 전투의지가 충만하며 군기가 확립된 ‘군대다운 군대’를 재건하겠다”며 “이를 위해, 저는 가장 먼저 현재의 가용한 전투력을 효율적으로 이용하여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도록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추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내정자는 특히 “눈앞에 있는 적의 불법적인 도발을 철저히 응징하지도 못한 채, 먼 미래의 위협에 대비한 군사력 건설에만 치중하는 것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전반적인 교육훈련 체계를 개선하여 전투양상에 부합된 전투력 발휘 능력을 갖추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내정자는 이어 “국방운영체제 전반에 걸쳐 효율성을 높여 나가겠다”며 “우리 의식 속에 남아있는 행정주의 요소, 관료적인 풍토, 매너리즘을 과감하게 도려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군의 방위역량을 한 차원 격상시켜 선진 군사역량을 갖추어 나가겠다”며 “미래전 양상에 부합된 군사력을 갖추어 나가는 것은 절대 소홀할 수 없는 과업”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한반도의 전장 환경과 특성을 고려한 군 구조와 전력을 건설하고, 네트워크 중심전(NCW) 수행이 가능한 체계를 갖추어 실질적인 합동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내정자는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다져나가겠다”며 “전략동맹 2015의 틀 속에서 한미 간의 주요 현안을 긴밀하게 협력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동맹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한 군대만이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이 자리를 빌어 적이 또다시 우리의 영토와 국민을 공격할 경우에는 다시는 도발 할 수 없게 만들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 본연의 임무에 한치의 오차도 없도록 행동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