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北 추가 도발시 항공기 통해 폭격할 것”

김관진 국방장관 후보자는 3일 북한의 추가 도발이 발생할 경우 “분명히 항공기를 통해 폭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앞으로 만약에 이러한 도발이 된다면 우리가 폭격기를 통해서 공격을 해야 되겠느냐’는 김학송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어 교전규칙 개정 문제에 대해 “교전규칙과 자위권 행사를 구분할 것”이라며 “교전규칙은 우발충돌시 하나의 가이드라인으로 유효하지만 먼저 도발을 당한다면 이것은 자위권 차원으로, 적의 위협 근원을 완전히 없앨 때까지 충분히 응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용한 모든 전투력을 투입하고 부족하다면 합동지원전력까지 투입, 추가적 타격을 할 수 있다. 그렇게 고쳐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서해 5도 전력 증강 방안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서북도서에 대한 북한의 공격 양상을 면밀히 검토, 도발 유형별로 어떻게 작전할지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개성공단 체류 인원이 향후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응하는 군사작전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인질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김 후보자는 ‘개성공단을 철수하지 않고서도 작전 수행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느냐’는 한기호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문제가 된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도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적 지역에 우리 인질이 없어야 한다. 청와대에 건의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치 군사적 사안이므로 반드시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