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北, 천안함·연평도와 다른 유형 도발 가능성”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3일 북한 장성택이 ‘정변음모’ 혐의로 처형된 것과 관련, “과거 (북한이 감행했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과는 다른 유형의 도발 가능성도 상정하고 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충성경쟁이 벌어져 북한 김정은이 오판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 군 내부 여러 이유로 인해 대남도발 가능성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강화하겠다”면서 “현재까지 특이한 동향이 없다고 해서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으며 북한이 항상 해온 핵실험과 무력도발 등에 확실히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장관은 장성택이 기관총으로 총살됐을 것이란 일각의 주장에 대해 “기관총으로 사살됐는지는 확인이 안 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