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맥매스터 첫 회동…北 ‘실효적 대북 압박’ 공조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R.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처음으로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 등 국제사회와 함께 ‘실효적 대북 압박’을 가하는 데 공조키로 했다.

또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양국의 최우선 안보 현안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핵 불용 원칙에 따라 한미공조를 더욱 긴밀하게 다지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소통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김 실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우리나라의 안보 상황이 위중한 상황”이라면서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을 재점검하고, 또 최근 부임한 맥매스터 보좌관과 여러 안보 현안에 대한 협의 및 공조체제를 갖추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해 미국을 방문했다”고 방미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특히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사드는 계획대로, 절차대로 진행 중에 있다”면서 “동맹의 공조로 중국의 (사드 배치) 반발에 대응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 양측은 ‘트럼프 정부’ 출범 후 통화 및 각국 방문 등으로 한반도 정세 및 대북 정책 관련 문제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또한 이번 주말에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방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