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6자회담 전망 낙관적이지 않다’

북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16일 “6자회담의 전망이 낙관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평양 순안공항에서 6자회담 참가를 위해 베이징으로 출발하기 직전에 “미국이 기존의 입장을 바꾸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같은 비관적 견해를 보였다.

이어 김 부상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 정책을 바꿔야 한다”며 “미국이 공존 정책을 취하기 전에는 핵 문제가 해결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