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6자회담 낙관하기 힘들다”

북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16일 “우리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해제가 선결조건”이라고 말했다.

김 부상은 18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하는 6자회담 참가를 위해 이날 고려항공 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입국하면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핵폐기 용의와 관련, 이같이 말했다.

김 부상은 또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평화공존 정책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전망에 언급, “아직 낙관하기 힘들다”면서 “지난번 베이징 조(북)·미접촉에서 의견교환을 했고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원하는 지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토의해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