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핵무기 보유’ 발언 정부 반응

정부 당국자들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핵무기 보유’ 발언에 대해 24일 대체적으로 “핵무기 보유를 공식 확인한 것으로는 보기 어려우며 대미 협상력 제고용 포석”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북핵 관련 부처의 한 고위 당국자는 김 부상이 지난 11∼14일 방북한 커트 웰던 하원 군사위부위원장이 이끄는 미 하원대표단에게 방어용 핵무기를 갖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언론보도만으로는 김 부상 발언의 진의를 정확히 확인할 수 없으며 억제력을 갖추겠다는 일련의 발언 연장선상에서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정책적으로 특별한 의미가 없으며 굳이 의미를 부여하면 조지 부시 대통령 취임사와 연두교서 발표에 앞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것”으로 풀이했다.

커트 웰던 부위원장은 19일 워싱턴의 한 토론회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면서 “김 부상은 미 의원단에게 북한은 핵무기 보유국가라고 선언하면서도 이것은 방어용일 뿐이며 핵무기를 영원히 보유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북협상에 참여한 당국자는 “핵무기 보유 여부가 관건인데 보도내용만으로는 김 부상이 핵탄두를 탑재한 핵무기화의 공식 확인으로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다른 당국자도 “북한은 3자회담 때부터 핵문제에 대해 모호성 전략을 유지해왔으며 이번에도 그런 연장선에서 이야기 했을 것”이라면서 이라크 문제에 신경을 쏟느라 북핵문제 해결에 적극성을 보이지 않는 미국에 대해 “핵문제가 시급한 해결 과제인 점을 강조, 무언가 더 얻어내기 위한 북한의 전술”로 풀이했다.

다른 부처의 한 당국자도 “북한측 흐름을 보면 새 내용은 아니며 대미 협상력 제고를 위한 통상적인 전략이며 고도의 계산된 발언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