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합의문에 테러지원국 삭제 시한 명기”

북핵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일 “조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 접촉이 필요하다는 것에 일본과 의견일치를 보았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또 6자회담 합의문에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시한이 명기돼 있다고 말했다.

6자회담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 부상은 이날 베이징 서우두(首都)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과 6자회담 테두리 안에서 6자회담 진전과 관련된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김 부상과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열린 6자회담에서 양자회담을 갖고 북일 관계정상화 문제를 협의했었다.

일본은 북일 관계 정상화에 앞서 일본인 납치 피해자를 빨리 귀국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북한은 역사 청산문제를 거론하며 맞서고 있어 북일 관계는 최악의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북일 양국은 양자 협의를 통해 북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 접촉을 갖기로 합의함에 따라 6자회담 진전의 최대 장애물로 거론되고 있는 일본인 납치문제도 해결의 전기를 맞을 전망이다.

김 부상은 또 이번 합의문에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시한 누락설과 관련, “합의문이 발표된 걸 보면 알겠지만 시한이 명시돼 있다”면서 “시한이 명시 안되고 문건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국내 정치적인 사정을 이유로 이번 6자회담 합의문에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을 연내에 삭제한다는 문구를 명시하지 않는 쪽으로 정리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는 다른 발언이다.

김 부상은 “지난 27일부터 나흘동안 진지한 협상을 했고 쌍무접촉도 허심탄회하게 진행했다”며 “그래서 반영된 문건을 만들었는데 미국측이 좀 사정이 있어서 발표를 오늘로 미뤄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동문건이 곧 발표되리라 생각한다”면서 “이번 6자회담에 대해 만족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