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일방적 핵포기는 없다”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30일, 한반도 비핵화는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으로서 ‘9.19 공동성명’을 통해 한 약속을 이행한 준비가 돼 있으나 “현 단계에서는” 일방적으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오전 베이징 시내의 한 중국음식점에서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약 1시간10분에 걸쳐 회동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고 그러나 현재는 외교적 과정에 있으니까 깊이 묻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김 부상은 이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아태담당 차관보가 제시했다는 비핵방안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비핵화는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으로서 9.19 공동성명에 있는 우리의 공약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또 “핵을 폐기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9.19 공동성명에 여러 공약들이 있는데 현 단계에서 일방적인 포기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천 본부장과의 회동 이유에 대해서는 “미국의 힐 수석대표와 6자회담 조기재개 가능성을 논의하러 왔다. 동족으로서 천영우 선생과 만나 6자회담을 앞으로 어떻게 열 것인가를 가지고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어 “앞으로의 결과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나면 알 수 있을 것이고 외교적 과정에 있으니까 깊이 묻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천 본부장은 김 부상과의 회동에서 “6자회담의 실질적인 진전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고 밝히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앞으로 추가로 조율해야 할 사항이 남아 있으나 6자회담을 재개해 진전을 이룬다는 큰 뜻에는 이견이 없고 구체적으로 의견이 조율할 것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