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의견차 많이 좁혔다…회담 잘됐다”

북핵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8일 핵 프로그램 신고 해법 마련을 위한 북.미 수석대표 회동 후 “의견이 상이한 부분을 많이 좁혔다”면서 “회담이 잘 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양자 협의 후 북한 대사관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미 사이에 6자회담 현안을 풀기 위한 협의를 진지하게 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부상은 또 “앞으로 합의에 따라서 필요한 사업들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핵 신고 방안에 합의했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전반적인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좀 더 시간을 가지고, 인내심을 가지고 생각해 달라”고 답해 여운을 남겼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