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실질적 진전 이뤄야’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金桂冠) 외무성 부상은 26일 “회담 개최 자체도 중요하지만 근본은 조선(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데 실질적 진전을 이뤄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오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팡페이위안(芳菲苑) 1층 회의실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김 부상은 이어 “그러자면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위협을 종국적으로 없애고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당사자들의 확고한 정치적 의지와 전략적 결단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 부상은 “우리 대표단은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확언하는 바이며 아울러 미국을 비록한 여러 대표단들도 그런 준비가 돼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모든 참가국들이 협력과 이해의 정신을 갖고 공동의 지혜를 발휘한다면 먼 항해로의 닻을 올린 우리 배가 좌초하지 않고 비핵화의 목적지까지 가 닿을 수 있으리라고 본다”며 “함께 머리 짜내고 지혜를 모아 이번 회담이 더 이상 형식적인 회담이 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을 확언한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또 “이번 회담에 처음 참가하는 여러 단장들과 대표들을 만나 기쁘게 생각한다”며 “새로운 활력과 사고를 전해주리라고 믿어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우리는 회담을 개최하는 자체도 중요하지만 근본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데서 실질적 전진을 이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