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북측 핵문제 입장변화 시사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3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와의 베를린 회담에 만족을 표시하고 이에 따라 북한의 입장에도 변화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김 부상은 이날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오찬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로부터 베를린 회담 결과에 따른 북한측의 입장 변화 여부에 관한 질문을 받고 “모든 것은 변하는 것 아닌가”라고 답변했다.

그는 힐 차관보와의 베를린 회담 결과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도 “난 만족한다”고 답하고, 미국의 태도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처음에는 “예”하고 짧게 대답했다가 “(태도 변화가) 긍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해결되지 않더라도 핵폐기 협상에 응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미 우리가 밝힌 것이 있기 때문에 더 말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북측의 입장 변화 여부에 대해 “모든 것은 변하는 것 아닌가”라고 답변해 힐 차관보와의 베를린 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해 다소 완화된 입장을 전했을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낳았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열린 6자회담에서는 BDA문제가 먼저 해결되지 않으면 핵폐기 협상을 들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었다.

김 부상은 다음 6자회담에서의 조기이행 조치 합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그러한 가능성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들을 하고 있다”는 말로 직답을 회피했다.

한편 천 본부장은 6자회담 재개 일정에 대해 “우리와 북한은 수일 내에 재개한다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으나 다른 참가국들의 입장도 알아봐야 하기 때문에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면서 “중국이 수일 내에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본부장은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의 회동 및 김 부상과의 회동을 통해 “다음 회담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진지한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