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김계관 “미국 정책 변화 기대”

제4차 북핵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7일 미국이 다음번 회담에서 정책을 바꾸는 것만이 “진전의 열쇠”라고 밝혔다.

김계관 부상은 이날 휴회를 결정한 수석대표 회담이 끝난 후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이 해야 할 일은 우리가 핵무기를 만들지 않으면 안되는 요인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상은 이어 “우리의 회담 상대국(미국)은 우리의 평화적 핵 활동권마저 포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협상이 타결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주된 쟁점은 북-미간의 이견”이라고 밝히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마주 향해 걸어가는 기본은 미국이 중간을 향해 탈선없이 갈 수 있도록 편안한 조치를 취해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상은 참가국간 정치적 입장차이가 커서 이번 회담에서 문건을 채택하지 못했고 아무리 좋은 문구로도 그 차이를 가릴 수 없었다”면서 “다음번 회담에서 미국이 어떠한 핵도 가지지 못하게 하는 정책을 바꾸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회담 기간 미국이 (평화적 핵 활동권 보장이라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길 기대했지만 미국은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회담 결과를 도출하지 못한 근본 문제점은 바로 이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 부상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우리가 할 일과 미국과 남측이 해야 할 일이 따로 있다”고 전제하고 미국이 해야 할 일은 핵으로 북한을 공격하지 않겠다는 공약과 함께 법률적, 제도적 장치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한에 씌워진 핵우산을 벗겨내고 남한 내에 핵이 없다는 것을 검증해야 하며 밖으로부터도 들여오지 않겠다고 약속해야 한다”면서 “이런 요구를 외교적 모호성으로 넘기려 하기 때문에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계관 부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최종 목표로 정한다는 공동 인식과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 원칙을 확인한 것을 이번 회담의 성과라고 밝히고 다음번 회담 성공을 위해서는 참가국들의 정치적 의지와 함께 정책을 바꾸는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번 회담이 앞으로의 회담 진전을 위한 기초를 쌓는 회담이었다”고 평가한 뒤 휴회 기간 당사국들과의 쌍무접촉을 적극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 부상은 항공편이 해결되는 대로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혀 북한대표단이 오는 9일 베이징(北京)발 평양행 고려항공편으로 귀환할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