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미국 동향을 주시하겠다”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2일 “앞으로 미국의 동향을 주시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오후 6자회담 5차 2단계 회의가 끝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하고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했다”고 말했다.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2일 “앞으로 미국의 동향을 주시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오후 6자회담 5차 2단계 회의가 끝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하고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우리는 미국의 제재가 계속되는 속에서 회담에 참가하고 있다”면서 “때문에 우리는 제재부터 해제하고 9.19 이행을 위한 논의에 들어갈 것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김 부상은 “그러나 미국은 제재해제에 대한 행동적 조치 없이 우리의 핵시설 가동중단, 검증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입장을 반대하고 우리의 제안을 돌아가서 급히 연구해보라고 했다”고 밝혔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