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먼저 나서지 않을 것”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12일 미국이 요구하는 영변 원자로 가동 중단은 미국이 양보안을 내놓기 전에는 실행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 부상은 이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실행 대 실행’이라는 원칙을 따르므로 (미국 측의) 실행이 있어야 행동할 것”이라면서 “먼저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번 6자회담에서 합의에 이른 사항들을 모든 회담 참가국들이 동시이행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북한은 서로 핵 프로그램 폐기와 경제,에너지 원조 및 안전보장을 우선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하며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베이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