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더 많은 `억제력’ 만들겠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13일 “북핵 6자회담이 늦어져도 나쁘지 않다”며 “그 사이 우리는 더 많은 억제력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참석차 일본을 방문중인 6자회담 북한측 대표인 김 부상은 이날 숙소인 아카사카프린스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고 “그게 싫으면 우리가 회담에 나올 수 있는 조건을 미국이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 부상은 “우리는 많은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니며 미국의 의지만 있다면 순간에 되는 것”이라며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의 동결자금을 내 손에 갖다 놓으면 되며 그 자금을 손에 쥐는 순간 회담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양보는 다했다”면서 “나는 말할 수 있다. 우리의, 나의 참가 없이 비핵화 문제를 실컷 토론해 보라. 비핵화가 될 것 같은가”라고 반문했다.

김 부상은 이번 회의기간 북·미 접촉이 불발된데 대해 “마카오 은행의 동결자금을 풀어야 우리가 회담에 나가겠다는 이야기는 이미 했고 미국은 잘 알고 있다”며 “미국의 입장을 최종 확인하기 위해 미국측을 만나려 했으나 결국 못만났다. 만남을 회피하는 것을 보니 할말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는 9·19 공동성명에서 핵포기 의지를 공약했는데 그 다음 우리에게 가해진 것이 뭐냐. 마카오 동결 아닌가”라며 “우리 인민들은 공동합의의 결과가 결국 이것인가 반발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금동결 조치를 비난했다.

또 “말로 하던 제재를 행동으로 옮긴 미국은 정치·경제·군사적 압력을 가해 핵포기를 이끌어내려 하고 있다”며 “내가 이런 압력 받아가며 핵포기를 요구하는 미국측 단장과 마주해야겠는가”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김 부상은 “미국이 위조지폐 문제를 악용하고 있다. 이 문제는 협의로 풀어야지 압력으로 되겠는가”라며 “우리는 압박을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강경대응할 것이며 우리의 전통적인 전법인 정면돌파를 하겠다. 이 문제에서는 양보가 없다”고 강조했다.

DNA 감정결과가 나와 다시 쟁점이 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김 부상은 “우리는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며 “납치문제를 일본측과 협의, 우리의 성의와 노력, 조치를 말하고 일본측도 일정의 이해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오후 노스웨스트 항공편으로 출국, 베이징(北京)을 거쳐 귀국한다.

김 부상과 함께 일본을 방문했던 한성렬 유엔 주재 북한 차석대사도 이날 오전 출국하면서 “6자회담의 재개를 원하고 있으나 문제는 미국의 적대정책의 하나인 금융제재”라며 재개 전망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