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낙관도 비관도 할 수 없다”

북핵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8일 이번 회담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고려항공편으로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한 김 부상은 회담 전망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부상은 또 북한의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포기를 기본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