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힐, 베이징서 2차 회동

북핵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28일 베이징에서 2차 양자 회동을 갖고 북핵 신고 문제 등에 대한 본격 논의에 들어갔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회동에서 북핵 2단계의 마무리를 위한 구체적인 일정과 핵신고 목록에 포함돼야 하는 내용, 6자회담의 진전 방안 등 구체적인 사안을 놓고 협의를 진행했다.

힐 차관보는 또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북한 측에 납북자 해결에 성의를 보일 것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힐 차관보는 전날 저녁 김 부상과 1시간여 동안 1차회동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1차 회동은 내일의 의제를 논의하는 성격으로 좋은 회담이었다”고 평가하고 2차 회동의 구체적 의제 등을 이같이 밝힌 바 있다.

그는 “2차회동에서는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 시기 등과 관련한 시뮬레이션 등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해 북핵 신고서의 제출 이후 미국 측의 테러지원국 해제의 절차 돌입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힐 차관보는 김 부상과 2차회동에 이어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과 이날 방중하는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주국장과 각각 회동, 6자회담 진전 문제를 협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