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大 종교학과, 남한 속이려 만든 것”

황장엽 전 김일성대 총장(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내년 3월 평양에서 남북한 기독교 신자들이 함께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합의했다는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 강영섭 위원장은 종교를 믿지 않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내가 김일성 종합대학 총장으로 있을 때 종교학과를 만들었다”며 “종교학과를 만든 것은 (북한에)종교를 허용하자는 뜻이 아니라, 외국과 남한에 ‘우리도 종교가 있다’는 것으로 위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종교학과는) 종교인들을 속여 대남사업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종교학과 다니는 사람 중 종교 믿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23일 ‘자유북한방송’에 출연해 “북한에서 종교를 믿는다고 공개리에 말하면 죽는다”면서 “북한은 영적인 것뿐만 아니라 언론의 자유, 생각의 자유 등을 모두 빼앗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안경호)이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한반도는 화염에 휩싸일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하는데, 왜 그런자를 남한에 들어오게 하느냐”며 “광주 6.15행사에 당국 대표로 온 김영대는 장식품이고, 안경호가 진짜 책임자”라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일각에서 민족적인 간판, 평화의 간판, 통일의 간판을 들고 사람들을 혼란에 빠지게 만들고 있다”며 “우리에게 평화도 중요하고 통일도 중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한편 그는 “선진국은 오랫동안 경제 ‧ 문화 발전을 해온 것처럼 민주주의 건설도 오래 걸려 뿌리를 내렸는데, 우리는 그것이 약하다”며 민주주의 사상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