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 장의委 2천371명…사상 최대

오는 23일 국회의사당 앞마당에서 치러지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장(國葬)을 주관하는 장의위원회가 사상 최대 규모로 구성됐다.

정부는 유가족 측과 협의해 장의위원회를 2천371명 규모로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國民葬) 때 1천383명보다 약 1천명 많다.

장의위원회는 한승수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국회 부의장 2명, 선임 대법관, 수석 헌법재판관, 감사원장, 전남도지사 등 6명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고문은 김영삼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전ㆍ현직 3부 요인 및 헌법재판소장, 주요 정당대표, 광복회장, 종교계 대표, 친지 대표, 유가족 추천 인사 등 68명으로 이뤄졌다.

집행위원장은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맡았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희락 경찰청장이 집행위원으로 선임됐다.

장의위원에는 국회의원과 대법관, 헌법재판소 재판관, 행정부 장ㆍ차관, 각종 위원회 위원장, 3군 참모총장 등 군 대표, 시ㆍ도지사, 국ㆍ공립 및 사립대 총장, 경제ㆍ언론ㆍ방송ㆍ종교계 등 각계 대표, 유족 추천인사 등 2천290명이 포함됐다.

장의위원회는 현직 주요인사와 유가족이 추천하는 전직 주요인사로 구성됐고 각계 대표는 관례를 고려해 균형 있고 대표성 있는 인사가 선정됐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정부는 장의위원회가 구성됨에 따라 집행ㆍ운영위원회와 관련부처 실·국장들이 참여하는 실무작업단을 통해 영결식장 준비, 초청인사 결정, 운구 차량 선정, 장의행렬 순서 편성 등 장례의 세부 절차와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