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 영결식 사상 최대 규모

2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엄수되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각계 대표와 시민 등 2만4천명이 초청된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행정안전부 이재풍 의정담당관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영결식에는 장의위원과 외교사절, 시민 대표 등 정부가 선정한 9천명과 유가족 측이 추천한 1만5천명 등 모두 2만4천명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초청 인사는 국경일 등 일반 경축식 때(평균 7천명)와 비교할 때 월등히 큰 규모다.

특히 정부 초청 인사 중 4천300여명은 시민 대표이고 유가족 추천 인사도 대부분 일반 시민이어서 초청 인사 2만4천명에는 전국 각 지역 모든 계층의 국민이 포함된 셈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그러나 초청 인사 이외의 국민은 경호ㆍ경비 문제 등 때문에 영결식에 참석할 수 없다.

이 담당관은 “일반 국민의 참석을 허용하는 방안을 유가족 측과 논의했으나 국장을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에서 치르고자 초청 인사만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초청 인사 가운데 1만5천~2만명이 실제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행안부는 김 전 대통령 측이 고려하는 서울광장 추모행사나 노제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이 담당관은 “장의를 국장으로 치르되 노제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며 “유가족 측에서도 공식적으로 추모행사나 노제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장례 절차는 국회 앞마당에서 영결식을 한 뒤 장의 차량이 동교동 사저와 서울광장, 서울역 등을 거쳐 동작동 국립 서울현충원에 도착해 안장식을 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발인은 빈소가 영결식장에 설치됨에 따라 영결식 직전 이뤄진다.

정부는 영결식장 안전 확보 등을 위해 영결식 당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국회 분향소를 통제하고 대신 임시 분향소를 국회 정문 앞 도로 건너편에 설치할 계획이다.

영결식은 조순용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여성 1명(미확정)의 공동 사회로 국기에 대한 경례, 묵념, 고인 약력보고, 조사 및 추도사 낭독, 종교의식, 영상물 상영, 헌화, 추모공연, 조총 발사 등의 순이다.

영결식장에서는 제단 앞에 전직 대통령과 장의위원장, 상주, 직계 유족 등 주요 인사들이 자리하고 그 뒤쪽을 4개 구역으로 나눠 초청인사들이 배치된다.

행안부는 유가족 측과 추가 협의를 벌여 추도사 낭독자와 여성 사회자를 선정하고 운구 코스 등 세부안을 확정할 방침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