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 분향소 서울광장 설치

정부는 18일 서거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서울광장을 비롯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별로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서울은 서울광장에 대표 분향소를 설치하고 25개 자치구별로 분향소를 두기로 했다”며 “다른 시ㆍ도는 지역 실정에 맞게 1곳 이상의 분향소를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재외공관의 분향소는 외교통상부가 준비한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행안부는 전국 분향소를 이날 밤 설치해 19일 오전 9시부터 일반 국민이 조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설치된 임시 빈소가 협소하다고 유족 측이 판단해 넓은 공간을 요구하면 협의를 거쳐 서울역사박물관 등에 새 빈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달곤 행안부 장관은 이날 밤 빈소에서 유족 측을 대표하는 민주당 박지원 의원과 분향소 설치 문제와 장례 방식 및 절차 등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장례 방식과 관련, 최규하ㆍ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선례를 소개했고 박 의원은 국장을 희망하는 유족 측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와 유족 측은 추가 논의한 뒤 이르면 19일 장례 방식을 확정할 방침이다.

한편, 행안부는 각 시ㆍ도에 지침을 보내 장의 기간 예정된 축제와 행사를 가급적 연기하고 국제행사 등 개최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간소하게 치르도록 당부했다.

또 중앙부처와 지자체 전 직원이 비상연락 체제를 유지하고 철저하게 당직 근무하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전국 지자체의 축제와 행사가 대거 조정될 전망이다.

행안부는 지난 5월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 때도 이 같은 지침을 통보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