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 서해 연평어장 “조기출어 안된다”

남북 긴장이 고조된 서해 최북단 연평어장에서 조업하는 어민들에 대한 안전대책이 강화된다.

18일 인천시와 옹진군 등에 따르면 시(市)와 옹진군은 최근 농림수산식품부, 해군, 해양경찰 등 유관기관과 회의를 갖고 어선 조기 출어 금지와 해군 작전로에 대한 어망 설치 금지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연평어장 안전조업대책을 마련했다.

이같은 조치는 남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조기 출어, 어선간 자리 다툼 등으로 인한 불상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와 군(郡)은 이에 따라 조업이 시작되는 4월을 앞두고 연평어장에 어업지도선을 집중 배치해 조기 출어를 막고 해군과 해경은 공조 체제를 갖춰 경비함정을 투입, 어로 보호에 나섰다.

연평어장 조업은 허가받은 어민들이 관계 법령에 따라 매년 4~6월, 9~11월에 조업할 수 있으며, 이를 위반하면 조업정지,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는다.

그러나 예년의 경우 연평어장을 주 무대로 활동하는 자망어선 30여척이 조업개시일보다 1주일 가량 앞서 바다에 나가 어구를 설치하는 등 조기 출어하는 사례가 잦았다.

연평도 어민 김모(47) 씨는 “20일이 조수(潮水)가 가장 낮은 ‘조금’이기 때문에 미리 바다에 나가 어구를 설치하고 4월 1일 어구에 그물을 붙이는 작업을 한 뒤 조업을 시작하려 했지만 관계당국이 자제를 요청해 다른 어민들과 출어 시기를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옹진군 관계자는 “유관기관들이 긴밀한 협조를 통해 어업지도선을 연평어장에 조업 개시일보다 미리 출동시켜 어선간 자리다툼이나 조기 출어를 막는 등 어민들의 조업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