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한 ‘천안함 외교’…유외교 내달초 EU행

‘천안함 외교’에 나선 정부의 움직임이 긴박해지고 있다.


북한의 소행으로 최종 판명날 경우에 대비해 한반도 정세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주변 4강은 물론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 전반을 향해 다각도의 외교설득전을 전개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5월의 외교수첩을 빼곡히 채운 양자.다자 외교일정의 핵심 키워드는 단연 ‘천안함’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천안함 외교의 중심좌표는 북한 소행으로 판명났을 경우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다. 이에 따라 정부의 외교적 설득노력은 안보리행(行)에 대비한 일종의 ‘길닦기’ 성격으로 볼 수 있다.


자연스럽게 우리와는 안보적 이해관계가 다른 중.러를 상대로 한 설득외교에 일차적 방점이 찍히고 있다. 특히 중국은 북한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이번 사건을 ‘남북간 문제’로 규정하려는 분위기여서 우리 외교당국으로서는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당장 30일 열리는 한.중 정상회담은 추후 천안함 사건 대응과정에서의 중국의 협조 여부를 가늠해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유명환 외교장관이 28일 오전 장신썬(張흠<金 3개>森) 신임 주한 중국대사와 15분간에 걸쳐 독대(獨對)한 것도 중국으로부터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구하려는 행보로 비쳐지고 있다.


다음달 15일 경주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과 5월 하순으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은 천안함 외교의 향방을 좌우할 중요한 외교 이벤트다.


동북아 역내의 공동대응 가능성을 타진해보는 무대라는 점에서 우리 외교의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시각이 나온다.


러시아를 상대로 한 외교설득도 적극 전개되고 있다.


외교부내 천안함 사건 대책반장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8일 오전 비공개 방문한 콘스탄틴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대사와 만나 조사 진행상황과 향후 대응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29일 오전에는 러시아 외교부 마르글로프 아주1국장이 양창수 유럽국장 등 우리 외교통상부 당국자들과 면담을 가졌다.


미.일과는 ‘공조 다지기’ 차원의 외교적 노력이 펼쳐지고 있다.


이달초 방미한 위성락 본부장에 이어 김홍균 평화외교기획단장은 20일부터 5일간 조 도노반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 등 미국 정부 당국자들과 접촉했으며 양측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일치된’ 시각과 접근태도를 공유했다는게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김 숙 국정원 제1차장도 최근 미국을 방문해 양국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는 올 상반기중으로 ‘2+2(외교.국방장관) 회담’도 예정돼있다.


사이키 아키타카(齋木昭隆)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23일 위성락 본부장을 만나 이번 사건의 대응방향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청취하고 돌아갔다.


천안함 외교는 유럽연합(EU)으로도 향하고 있다. 유명환 외교장관은 다음달초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EU) 본부를 방문하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유 장관은 기본협정 서명을 위해 28개국 대표들이 모이는 유럽연합 회의를 계기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는 기회를 가질 것으로 예상돼 주목된다.


유 장관은 지난 18일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는 유럽연합(EU) 등 우방들과 양자적인 협조를 통해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