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조치 판사 실명공개는 나에 대한 정치공세”

▲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연합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가 인혁당 사건 재심 판결과 긴급조치 위반사건 재판 판사 실명 공개 논란과 관련 “왜 하필 지금 발표를 하겠느냐. (이것은) 나에 대한 정치공세”라고 31일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인혁당 사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이것이 한국 정치의 현실이다”고 말했다.

인혁당 사건과 관련해서는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안타깝다”면서도 “지난번에도 법에 따라 한 것이고 이번에도 법에 따라 한 것인데, 그러면 법 중 하나가 잘못 된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또한 “정부가 이렇게 하는 것도 역사가 앞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권교체만이 능사가 아니다”는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의 전 날 발언에 대해서는 “정권 교체를 안하고 각종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느냐. 정권교체를 해야 문제를 해결할 능력과 역량이 생기는 것”이라며 손 전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1세기 광개토전략 정책토론회’에서 “지금 필요한 것은 한 두개 토목공사가 아니라 국토공간에 대한 창조적 발전 전략”이라며 박 전 대표와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개발 공약을 정면 비판했다.

손 전 지사는 특히 “60~70년대 개발독재 시대에 이룬 한강의 기적에 안주하고 이런 향수에 젖어 있어서는 안된다. 과거의 아날로그 방식으로는 선진국 진입이 어렵다”며 박 전 대표와 이 전 시장를 직접적으로 겨눈듯한 발언을 잇달아 쏟아냈다.

박 전 대표는 손 전 지사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무엇을 가지고 개발독재식이라고 하는지 모르겠지만 각 시대마다 국가운영방식이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