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73% “남북경협에 관심”…지하자원 개발 기대

국내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이 남북 경제협력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남북경협에 대한 인식과 대응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3.4%는 “현재 관심이 있거나 향후 관심을 가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현재의 남북경협 여건에 대해 “불만족스럽다”(43.9%)는 답변이 “만족스럽다”(8.6%)는 의견을 크게 앞섰다. 이는 5년 전 조사 때의 ‘불만족’ 응답비율(28.2%)보다 15.7%나 증가한 수치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기업들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대북제재 조치로 경협사업이 가진 불확실성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남북경협에 관심을 갖는 기업이 적지 않은 만큼 굳건한 안보와 더불어 정세변화에 따라 부침 있는 경협여건을 안정화시킬 방도를 찾는 것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업들은 새 정부 출범에 따른 남북경협 전망에 대해 44.3%가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면 43.9%는 현재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답했고, 위축될 것이라는 의견은 11.8%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또 새 정부의 남북경협 관련 공약 중 기대가 가장 높은 분야로 북한 지하자원의 공동개발(32.4%)을 꼽았다. 이어 개성공단의 국제화(19.7%), 대륙철도와 연계한 복합 물류네트워크 구축(17.2%), 북한의 인프라 확충(16.0%) 등의 순으로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남북경협을 추진한 경험이 있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경협 중 겪은 어려움을 조사한 결과, 제도 절차상 요인으로 ‘통행·통신·통관 불편'(47.6%), ‘안전보장 미비'(22.9%) 등을, 비제도적 요인으로는 ‘북한당국의 태도 급변'(43.8%), ‘비협조·고압적 자세'(37.5%), ‘실무자의 권한부재'(10.4%), ‘시장경제 이해부족'(6.3%) 등을 꼽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