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 159명 평양 방문…새정부 출범후 처음

나경렬 팔방건설 회장을 비롯한 중소기업 대표 159명이 18일 북한을 방문해 4일간 산업시찰과 평양관광을 한다.

이명박 대통령의 새정부 출범 이후 이같은 대규모 방북단은 이번이 처음이며, 방북 승인을 포함해 이번 방북 행사 내용은 새 정부로부터 허가받은 것이다.

북한의 산업시설을 둘러보고 대북 투자여건을 살펴보는 이번 기업인 평양참관 행사는 김윤규 ㈜아천글로벌코퍼레이션 회장이 여행관광개발 전문회사인 ㈜퍼시픽할러데이투어와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북측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의 초청으로 이뤄진다.

방북단은 대한항공 전세기편으로 19일 낮 11시3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평양시내를 관광하고 양각도호텔에서 열리는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방북단은 20일엔 서해갑문과 령남배수리공장, 승리종합건재사업소 등 산업시설 시찰, 김책공업종합대학 방문, 평양교예극장에서 공연 관람 등 일정을 가진 뒤 방북 사흘째인 21일 오후 양각도호텔에서 북한의 투자여건과 남북 경제협력 방안 등을 주제로 세미나를 갖고 22일 오후 서울로 돌아온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아천측 관계자는 “참가자 전원을 북한에서의 투자사업이나 경제협력 사업에 관심있는 기업인들로 구성했다”며 “순수 민간기업 차원에서 경쟁력있는 부분을 확인해 실용성있는 사업을 찾아내는 데 의미를 뒀다”고 설명하고 “기업인들에게 매우 유익한 행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