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北서 규모 4.5 인공지진”

기상청은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 사태와 관련, 이날 오전 리히터 규모 4.5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9시54분께 리히터 규모 4.5의 지진이 감지됐다”며 “진앙지는 북위 41.28, 동경 129.13으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수의 지진 관측 센서에서 감지된 진동의 파형 분석을 통해 인공지진인지 자연지진인지 진단할 수 있는데, 음파 등 여러 사항을 교차 검사한 결과 인공지진으로 판명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