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합의서 국회비준 동의 필요”

강정구 교수 파문은 냉전의 유산이 지뢰밭처럼 남아있는 한반도의 현실을 반영한 사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장희 한국외대 교수는 17일 오후 서울 을지로1가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평화통일시민연대 주최 토론회에서 “우리 사회의 시각은 여전히 6.25전쟁의 피해의식에 기초해 있어 남북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남북관계 발전과 토론을 위해서는 ‘냉전의 벨트’를 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반도의 냉전 벨트는 냉전시대에 형성된 의식과 법령, 제도”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반도 화해협력과 평화를 위한 출발점은 1991년 12월 합의된 남북기본합의서”라며 “아직까지 선언적 성격만 있는 기본합의서의 국회비준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주제로 한 이날 토론회에는 이철기 동국대 교수와 장영권 평화연대 집행위원장, 장영수 고려대 교수, 한나라당 정문헌 의원 등이 참석해 발제와 토론을 맡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