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軍 휴대전화에 보안모듈 장착”

군 간부들이 사용하는 휴대전화를 통한 군사기밀 유출을 막기 위해 군 휴대전화에 보안모듈을 장착할 계획이다.

김영한(金永漢) 국군기무사령관은 23일 국회 국방위의 국방부.합참에 대한 국정감사 질의답변에서 ’군 휴대전화에 대한 북한군의 감청을 막는 대책이 있느냐’는 한나라당 권경석(權炅錫) 의원의 질의에 대해 “북한군이 우리 군의 휴대전화를 감청할 우려가 있어서 군용 휴대전화에 보안모듈을 장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사령관은 기무사는 안보와 수사목적으로 법원의 허가에 의해 감청을 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휴대전화 감청 능력이 없어 휴대전화 감청은 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병사들은 원칙적으로 휴대전화 소지가 금지되어 있으나 간부들은 카메라가 장착되지 않은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