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계 `평화통일3.1선언’..남북관계 개선 촉구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와 김삼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대표회장, 김성수 성공회 주교 등 기독교계 보수.진보 인사 900여명은 27일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 선언’을 발표, 남한과 북한 당국 양측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

‘평화와 통일을 위한 한국교회 3.1선언 실행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연동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교회가 일제 치하에서 주도했던 기미독립 선언문 낭독 90돌을 기념해 이러한 `3.1선언’을 발표한다.

이날 발표될 선언문은 “한국교회가 일반 사회의 이념 대결과 정파적 분열에 더 나은 해답을 주기보다는 같이 휘말려 내부 대립을 심화시켜온 부덕을 인정하고 참회한다”며 “우리 사회가 북한 및 평화통일 관련 사안에 대해 다양한 견해를 존중”할 것을 호소하고 “북한에 대한 우리 사회의 지나친 공격적 태도를 우려”했다.

선언문은 이명박 정부가 “6.15 선언과 10.4선언을 계승.발전시켜줄 것을 호소”하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과 북한 개발에 더욱 주도적 역할을 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 조치와 함께 대북 식량 및 비료 지원 같은 인도적 지원을 즉각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 당국에 대해선 “남한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것과 남한을 군사적으로 위협하는 것을 즉각 중단할 것”을 선언문은 요구하고 “남북협력에 진지한 자세로 임하고 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경청하며 이산가족, 납북자, 국군포로 등 인도적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선언문은 한반도 주변 4국과 국제사회에 대해서도 “한반도가 일제의 침탈과 세계 강대국들의 이해관계로 분단됐음을 확인하면서 결자해지 차원에서 일본을 비롯한 중국, 러시아, 미국 등 국제사회가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적극 협력해줄 것”을 호소하는 한편 “북한을 탈출한 동포들에게 난민지위를 부여하고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선언문은 특히 `실천결의 사항’으로 “정부 예산과 각 교회 예산의 1%를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사용할 것”을 주장했다.

선언문에는 조용기 원로목사, 김삼환 대표회장 외에 홍정길 남서울은혜교회목사, 옥한흠 사랑의교회 원로목사, 길자연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성수 성공회 주교, 김명혁 복음주의협의회장, 권오성 NCCK 총무, 최희범 한기총 총무 등 보수와 진보 인사 55명이 공동대표로 참여했다.

또 “이날 오전 현재 3.1 선언 실행위원 23명, 목회자 408명, 기독법조인 28명, 기독교수 52명, 신학대교수 45명, 기독교사 13명, 기독활동가 64명, 기독시민 239명 등 총 927명이 서명자로 참여했으며 서명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위원회측은 밝혔다.

기독인연합은 기자회견 후 선언문 서명자 중심으로 3.1절 예배를 드리고 선언식도 갖는다.

실행위원회는 “남북 분단으로 기미독립선언에서 선포된 민족의 완전한 독립이 아직 완성되지” 못했다며 “이에 한국교회 원로들과 각계 기독인들이 뜻을 모아 선언을 준비, 한국교회와 한국사회, 한국정부와 북한당국, 한반도 주변 4국과 국제사회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