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구한 인생유전’ 여간첩 원정화

영화 `쉬리’를 방불케 하는 여간첩 원정화의 기구한 인생은 열다섯 살 때부터 시작됐다.

27일 공안당국에 따르면 남파 공작원을 기르는 특수부대에서 열다섯 살이던 1989년부터 훈련을 받던 원정화는 3년 뒤 부상을 당해 제대했다.

그 후 백화점에서 물건을 훔쳐 교화소에 수감됐고 풀려난 후에도 또다시 아연 5t을 훔쳤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던 북한에서는 아연을 1㎏만 훔쳐도 총살되는 상황이어서 원정화는 당국에 적발되자 탈북을 감행했다.

이후 친척의 도움으로 절도 사건을 무마한 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공작원으로 포섭돼 다시금 남파 공작원의 길에 들어섰다.

2001년 말 조선족으로 위장해 남한에 잠입했으며 입국 직후 국가정보원에 탈북자라고 허위 자수를 하고는 본격적으로 지령 수행에 착수했다.

입국 당시 임신 7개월이었던 그는 딸을 낳았고 경기 시흥시에 대북 수산물 무역업체를 차렸으며 2002년 말부터 4년간 중국을 14차례나 드나들며 `지령’을 받았다.

황장엽 씨를 찾아내고 남한의 국가 주요시설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대북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요원 2명을 살해하는 것도 그의 임무였다.

이를 위해 북측으로부터 `독침’을 받아두기도 했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딸을 기르면서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소개받은 김모 소령과 사귀면서 군사기밀을 탐지했고 북측 지령으로 김 소령을 중국으로 유인하려고 시도했다.

이어 황모 대위와 교제하기 시작한 원정화는 군에서 안보 강연을 하는 탈북자들의 명단을 빼내 북측에 보고하는 등 지령 수행을 위해 성을 `무기’로 삼기도 했다.

또 자신도 군 안보 강연자로 나서 50여 차례나 강연을 하는 등 `두 얼굴’을 철저하게 감췄다.

그러나 번번이 주요 지령 완수에 실패했고 정작 자신이 살해당할지도 모른다는 공포심에 휩싸여 살고 있는 집에 자물쇠를 무려 4개나 설치한 뒤 3년 전부터는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기도 했다.

한편 원정화는 정부로부터 탈북자 정착금과 생계비로 총 9천여만원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5천500여만원 정도를 북한 청진에 있는 동생의 사업자금으로 대준 것으로 조사됐다.

꼬리가 밟혀 적발되자 그는 그동안의 간첩활동에 환멸을 느낀 탓인지 수사기관의 조사에 비교적 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