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고장 北선박 군산항 입항

비료를 수송하기 위해 22일 저녁 전북 군산항에 입항하려던 북측 선박 원산 2호가 기관고장과 짙은 안개로 23일 오전 9시께 군산 5부두에 접안하자 정보기관, 해군, 관세청, 해경 등의 관계자들은 안도하는 모습이었다.

정보기관의 한 관계자는 “어제 도착 예정인 원산 2호를 기다리느라 밤새 한숨도 못 잤다”면서 “별 탈 없이 입항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전날 오후 북방한계선을 통과한 원산 2호는 군산 어청도 앞 해상에서 기관고장을 일으켜 5시간 동안 수리한 뒤 군산항을 향해 출발했으나 23일 새벽 또 짙은 안개로 운항을 중지했었다.

3천t급인 원산 2호를 접안시키기 위해 이 배에 승선했던 도선사 A씨는 “짙은 안개 등으로 10만t급 선적을 접안하는 것보다 힘들었다”면서 “북측 승선원들은 매우 친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원산 2호가 어청도 앞에서 뒤쪽 팬이 고장나 자체적으로 수리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원산 2호는 비료 선적을 위한 검역 및 입국수속 등의 절차를 밟고 있으며 오전 11시께 본격적인 선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20여명의 승선원들은 비료를 싣기 위해 밧줄을 풀고 배 아랫부분 화물칸을 여는 등 분주하게 움직일 뿐 남측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

애초 비료 2천500t을 싣고 오는 25일 떠날 예정이었던 원산 2호는 규모가 작아 예정보다 900t 적은 1천600t을 싣고 24일 오후 북측으로 갈 예정이다.

나머지는 오는 25일 우리측 배가 북측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이번에 북측에 공급되는 비료는 군산 인군인 충남 장항의 풍농화학에서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