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벽 뚫고 귀금속 훔친 탈북자 검거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17일 벽을 뚫고 금은방에 몰래 들어가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탈북자 이모(2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15일 오전 7시30분께 대전시 임모(59)씨가 운영하는 J금은방에 몰래 들어가 금반지 등 귀금속 6천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2003년 탈북한 이씨는 범행 전날인 14일 오후 9시30분께 금은방이 있는 상가 2층 폐점된 미용실에 몰래 들어가 숨어 있다가 상인들이 퇴근한 뒤 노루발 못뽑이(일명 ‘빠루’)로 벽을 뚫고 금은방에 몰래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무직자인 이씨는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한 뒤 서울 종로에서 훔친 귀금속을 처분하려다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려 붙잡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