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전대통령 서거> “금융시장 집중 점검”

기획재정부는 23일에 이어 24일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가 국가 신인도 및 외환 등 금융 시장에 미칠 파장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재정부는 이날 윤증현 장관 등 주요 간부들과 실무자들이 출근해 비상 대기하면서 상황을 예의 주시했으며, 국제금융국을 중심으로 꾸려진 비상대책반에서는 외신 및 외국 투자자들의 반응을 수시로 체크했다.

재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는 기본적으로는 정치적인 사안이기 때문에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나온 외신이나 외국 투자자의 반응 또한 그와 같은 선상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같은 경우에도 우리 경제가 흔들리지 않았다”면서 “이번 일은 매우 애석하고 안타까운 일이며 다만 향후 정치적 대립으로 경제 위기 극복에 어려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금융센터는 23일 보고서를 통해 일부 외신이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정국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를 하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국제금융센터는 해외 투자자들과 접촉해본 결과 “다른 악재와 결합된다면 부정적 영향이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시장은 별 반응을 나타내지 않을 것이라는 잠정적인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즉 단기적으로 금융시장에 투자심리 저하 등의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이는 일시적이며 금융시장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보다는 최근의 국내 경기 상황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한국 시장에 긍정적인 뉴스는 아니며 이로 인해 사회적 불안이 커질 경우 국가 신용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국제금융센터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