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양98호 침몰…대청도 해상서 선원시신 1구 발견

천안함의 잔해 및 유류품 수색에 참여했던 쌍끌이 저인망 어선 ‘금양98호’가 2일 밤 캄보디아 국적의 화물선과 충돌,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해역에 침몰됐다. 


인천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금양98호는 이날 오후 8시 30분 경 서해 대청도 남서쪽 30마일(약 48km) 해상에서 캄보디아 국적의 화물선 ‘TAIYO1′(1400t급)과 충돌했다.


금양98호는 이날 다른 쌍끌이 어선들과 천안함 잔해와 유류품 회수를 위한 수색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그물이 찢어지는 등 문제가 발생하면서 작업을 중단하고 조업에 나서기 위해 이동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TAIYO1은 사고 직후 중국 방향으로 도주했으나, 우리 해경에 의해 3일 오전 1시 40분 쁨 서해방향 공해상에서 붙잡혔다.


해경 관계자는 “캄보디아 선박을 쫓고 있던 상황에서 교신을 했을 때는 ‘충돌한 적이 없다’며 충돌사실을 부인했지만, 해당 선박을 붙잡아 확인한 결과 충돌의 흔적이 있었으며 선박에 타고 있던 중국 선원 등이 충돌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붙잡은 TAIYO1을 인천항으로 이동시켰다.


해경은 3일 오전 10시경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쪽 29마일(74km) 해상에서 금양98호의 실종 선원 9명 중 한 명인 김종평(55)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은 현재 기뢰제거함인 옹진함까지 추가 투입, 초계함 1척, 링스헬기 탑재 구축함 1척과 함께 98금양호 수색과 실종자 구조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소셜공유